슈어맨 바로가기 안전놀이터와 토토 고수들의 커뮤니티

슈어맨 바로가기 안전놀이터와

슈어맨 바로가기 안전놀이터와 토토 고수들의 커뮤니티

슈어맨 바로가기 누운 상태에서 좌변기 대주고 슈어맨 바로가기 침상머리를 조금

올려주는데 아 ᄏᄏᄏ 화장실 가던 자세가 아니라 그런지 마려운데 못싸겠고.. 근

데 못싼다니까 소변줄 꼽아준대서 다시 한 번 시도하고 결국 피를 한가득 ….. 배출

슈어맨 바로가기 했어요 ᄒᄒ 안녕하세요 충북 청주 회원입니다.

우선 차량은 사업소에 입고 시키고 세 시간만에 점검 완료했다고 연락

왔는데 조치 답변이 어이가 없어서 카페에 글 작성하여 문의 드려 봅니다.

어제 퇴근 후 오후 11시 20분쯤에 시동걸고 차량 운행중에 마지막으로 본

연료보다 더 많이 차있다는걸 봤습니다(기존에 50%였는데 80%까지 상

승) 이상하다… 내 기억이 잘못됐다.. 싶어서 계속 운행하는데 5분도 채

되지않아 냉각수 온도가 정상 온도로 상승했습니다 응..? 원래는 10분

정도는 운행해야 슬슬 올라가기 시작하는데 너무 빨리 오르는거 같다

..라고만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영상처럼 점점 오르면서 H까지 찍는 겁

니다.. 오마이갓 일단 충청회원님들께 조언구하고 운행하다가 차를 멈

추고 시동을 껐습니다 엔진 오버히트인거 같아 본넷 열고 엔진커버 열고

일단 식혔 죠 보험사 견인 불러서 사업소에 주차만 해놓고 오늘 오전에 사업소

다시 들러서 예약 해놓고 시간이 걸릴거 같다며 일단 집으로 왔습니 다 와서 1

시간도 있지 않아 연락이 왔는데 스캔에 고장코드도 나오지 않고 시운전도 해

슈어맨 바로가기 신규사이트와

슈어맨 바로가기 신규사이트와 먹튀사이트 한 눈에 보기

봤는데 동일 증상이 나타나질 않는다.. 그러면서 보 다보니까 배터리 -단자가

약간 풀려있더라.. 그거때문에 접촉 불량이 일어나서 오류가 나온것으로 보인

다.. 라고 말하네요 일단 제가 차량 전문가가 아니므로 우선 수긍했는데 이런

증상 발생으로 인한 추후에 다른 문제 될게 없냐고 하니 그런거 없다 우리가

해줄 수 있는게 없 다 그냥 타시면 된다 하더군요 ᄒᄒᄒᄒᄒᄒᄒ 말투에 믿

음 1도 없었습니다 그래도 이런 증상이 나왔는데 그냥 정상이다 타고 다니면

된다라고 말하기엔 무책임한거 아니냐 그래도 관련 파트들이라도 교체를 해

주셔야 하는거 아니냐니까 저한테 어거지로 떼쓰면 안된다고 그런식으로 말하더

라구요 ᄒᄒ.. 딥빡.. 서비스 개판 이라고 생각하고 일단 알겠다고 다음에 이런 일이

똑같은 증상이 나오면 나는 엔진룸에 관련된 파트 다 교체해달라고 할거라고 하고

좀 이따 차 가지러 간다고 했습니다 회원분들께서 보시기에 배터리 단자가

살짝 헐거워서 일시적인 오류 발생으로 상기 현상이 발생될거라고 생각하

시나요? 아니면 제가 너 무 예민한걸까요? 그리고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셔

서 해결하신분 계시면 댓글 부탁드립니다 긴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운좋게 레시피 캡쳐해둔게 있어서 지난주에 야심차게 만들어본 편백나무님

의 치킨너겟입니다. 허탈해서 주절주절 말이 많에요. 제가 뭘 믿고 3배합을

했을까요. 그것도 주말도 아니고 평일 퇴근 후에… 제가 3배합한

이유는 사실 너무나 단순합니다. 코스트코에서 사온 닭가슴살 한팩.

친정집앞 수제두부 트럭 아저씨에게서 공수해온 겁나 맛있는 두부 한팩 3.

레시피 보니 제가 가진 재료들이 딱 3배합이네요. 4. 튀겨놓으면 애들이

엄청 잘 먹을테고, 운동하고 들어온 남편은 맥주 안주로 엄청 먹을게 뻔하니까요.

이렇게 저는 아무 생각이 없는 단순한 이유로 3배합짜리 치킨너겟 제

슈어맨 바로가기 스포츠토토

슈어맨 바로가기 스포츠토토 사이트 먹튀검증 제보하자

조에 들어갔어요. 푸드 프로세서도 없어서 손으로 닭고기를 직접 다 다

졌구요. 그와중에 둘째 학원 라이딩도 뛰었구요 ᅲᅲ (코로나 기간에 학원

보내는게 넘 안쓰러워서… 버스라도 안타게 해주고 싶은 마음에 둘째 학원

에 라이딩, 픽업하거든요) 반죽이 완성되었을때는 이미 11시 반이 넘었구요.

그 반죽을 냉장고에 그냥 넣는건 아닌것 같아서 눈꺼풀 내려오는거 억

지로 참고 튀김기 작동시켰어요. 마무리하니 12시 30분…. 애들, 남편, 다

자더라구요. 중간에 둘째는 엄마의 치킨은 나중에 먹을테니 피자를 시켜

달라고 떼써서 남편이 피자 시켜먹였구요.

먹을 사람들이 다들 자는데 새벽에 저혼자 그 많은걸 다 먹을수도 없고… 식

을때까지 기다렸다가 냉동실에 넣으면서 이게 도대체 뭐하는 짓인가 했네요.

음부턴 주중에 섣불리 나대지 않으려구요…. 치우면서 사진 한번 찍어봤는데

발로 찍은 퀄리티 뻔히 알지만 다시 찍을 힘이 없었어요 ᅲᅲ

남편이 다음날 아침 설거지 하면서 살짝 투덜거렸으나 퇴근후에 에프에 돌린

너겟 겁나 맛있게 먹더라구요. 힘든데, 내가 미쳤지 이걸 왜 했나 하다가도 식

구들 맛나게 먹는 모습 보면 싹 다 잊게 되네요. 귀한 레시피 공유해주신 편백

나무님 감사합니다~ 요롱이님께서 오른손이 한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의 타입이신 거 같아서(그 모임에 계신 분들 성향이 다 그러신 거 같네요)

닉 이니셜 처리합니다 괜찮다고 허락 맡으면 닉 다 밝힐게요

사실 요롱이님은 며칠 전에야 처음 만나게되었고, 제가 아는 분은 저희

똥냥이를 돌봐주셨던 ᄋᄃ(닉이 좀 더 긴데 자신이 베푼 선행이 드러나

는 것을 싫어하는 분 같아서 앞의 두자 초성 만요)님이셨습니다.

5년전 지인의 요트로 세일링 하러갔다가 다 죽어가는 새끼고양이를 발견하고

그만 충동적으로 데려오게 되었어요.

일 저질러놓고 어쩔줄 몰라하는 저에게 애완용품 샵 사장님께서 과천의 동물

구조활동 하시는 분들을 수소문해주셨고 새끼고양이는 그 분 댁에 임보를 가게 되었어요.

정상체중의 1/3밖에 안나가고, 동물병원 손님들도 쥐 데리고 온

줄 알았다고 놀랐던 그 아이가, 동물 병원 쌤도 나중에 말씀

해주셨는데 죽을 줄 알았다던 그 아이가..

 

댓글 남기기